경북도, 낙동강수계관리기금 974억원 확보

신경자 기자 skj@bizeco.kr | 2017-02-22 14:26:07
【환경매일신문】신경자 기자 = 경상북도는 올해 하수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 설치․운영, 비점오염저감사업, 수질오염총량관리, 하천쓰레기정화사업 등 수질개선사업과 주민지원사업에 낙동강수계관리기금 974억원을 확보해 투입한다고 밝혔다.

낙동강수계관리기금 사업으로는, ▲ 하수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 설치 및 운영 776억원 ▲ 주민지원사업 159억원 ▲ 오염총량관리 15억원 ▲ 비점오염저감사업 4억원 ▲ 하천쓰레기정화사업 및 상수원관리사업 등에 2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번 낙동강수계관리기금의 대폭 확충으로 대구․경남․부산․울산 등 낙동강 하류지역의 맑은물 공급을 위한 수질개선사업은 물론, 열악한 시․군 재정을 보전해 수질개선사업이 활발하게 추진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

아울러, 상류지역에 대한 오염원의 입지제한 등으로 직․간접적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의 소득보전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주민지원사업비 132억원(소득증대․복지증진․오염정화사업 등 일반지원사업 126억원, 학자금․공과금 등 직접지원사업 6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특별주민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총 사업비 49억원 중 27억원(55%)을 확보하는 등 사업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낙동강수계관리기금은 물이용부담금을 재원으로 하고 있으며, 이는 낙동강 본류구간 하천 등에서 취수한 원수를 직접 또는 정수해 공급받는 최종 수요자에게 톤당 170원씩 부과․징수하고 있다.

올해는 도내 14개 시․군(포항․경주․김천․구미․군위․의성 등)에 대해 약 345억원의 물이용부담금을 징수할 계획이며, 이 중 상수원보호구역, 수변구역, 댐주변지역, 다목적 댐이 2개 이상 소재한 안동시 등 7개 시․군 지역은 행위제한, 주민생활 불편 등을 감안해 물이용부담금을 면제하고 있다.

김원석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앞으로도 낙동강수계 수질개선을 위한 각종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관리기금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낙동강 수질개선과 지역환경 개선을 위해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 환경매일신문(The Daily Gree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ttp://www.bizeco.kr ]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신경자 기자 다른기사보기

종합NEWS [general news]

뉴스해설 [news commentary]

단독NEWS [Exclusive news]

주요포토 [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