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산불조심기간 시작, 산림청 비상근무태세 돌입

북부지방산림청, 1.25.∼5.15.까지 봄철 산불방지대책본부 가동
전진배 기자 jjb@bizeco.kr | 2017-01-25 14:43:14

 

【환경매일신문】전진배 기자 =  북부지방산림청(청장 박기남)은 “금년 봄철 ‘산불’로 인한 산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월 25일(수) ‘산불방지대책본부’ 현판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산불방지 대응태세에 돌입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부지방산림청은 지방청과 소속 6개 국유림관리소에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 24시간 산불상황관리체계를 유지하고, 산불위험 수준에 따라 대응태세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서울ㆍ경기, 강원 영서지역에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210명 등 약 250명의 산불방지 인력과 산불무인감시카메라, 산불상황관제시스템, 산불기계화진화시스템 등 모든 자원을 총 동원하여 산불방지 대응태세를 구축하였다. 
  
북부지방산림청 관할(강원영서ㆍ수도권) 국유림에서는 최근 10년간 연평균 13건의 산불로 6.9ha의 산림피해가 발생했다. 산불의 주요원인은 입산자 실화, 농산폐기물ㆍ논밭두렁ㆍ쓰레기 소각 등으로 대부분이 사람들의 부주의에서 비롯된 것으로 나타났다. 
  
북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산불 원인의 대부분이 사람들의 부주의에서 비롯되는 만큼, 모두가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라고 밝히며,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하였다.

 

[저작권자 © 환경매일신문(The Daily Gree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ttp://www.bizeco.kr ]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진배 기자 다른기사보기

종합NEWS [general news]

뉴스해설 [news commentary]

단독NEWS [Exclusive news]

주요포토 [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