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설 명절 앞두고 불법대게 포획한 선장 등 검거

신경자 기자 skj@bizeco.kr | 2017-01-27 15:13:43

 

【환경매일신문】신경자 기자 =  포항해양경비안전서(서장 오윤용)는 1월 26일 오후 6시 20분경 포항시 북구 청하면 이가리항에서 불법대게 포획사범을 검거하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H호(7.93톤, 자망, 구룡포 선적) 선장 이모씨(59년생, 남) 등 4명은 축산 동방 18마일 해상에서 어린대게를 포획하여, 선미 나무바닥 아래 만들어 놓은 비밀창고에 어린대게 320마리를 숨기고 이가리항으로 입항하던 중 포항해경에 의해 검거됐다.
※ 선원 : 김모씨(79년생, 남), 박모씨(60년생, 남), 한모씨(59년생, 남)

포항해경에 따르면 선장 이모씨 등 4명은 연중 포획이 금지된 어린대게 320마리(시가 320만원 상당)를 잡아 판매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불법으로 포획한 어린대게 320마리는 모두 이가리 앞 해상에 방류조치 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선장 이모씨의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분석하고, 선장과 선원에 대한 조사를 통해 추가 범행여부를 추궁할 예정이다.”라며 “설 연휴 해상범죄행위를 근절하기 위하여 형사활동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우범 항포구 등을 중심으로 집중단속을 펼쳐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환경매일신문(The Daily Gree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ttp://www.bizeco.kr ]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신경자 기자 다른기사보기

종합NEWS [general news]

뉴스해설 [news commentary]

단독NEWS [Exclusive news]

주요포토 [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