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혼잡완화 대책 마련을 위한 잰걸음 내딛어

국제선 청사 운영여건 진단, 용량 확대 및 혼잡완화 대책 마련 기대
박진영 기자 psho@bizeco.kr | 2017-01-19 15:14:30

【환경매일신문】박진영 기자 =  부산시는 김해공항의 국제선청사 시설개선을 위한 용역이 지난해 연말부터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 주관으로 진행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신공항 개항전까지의 여객청사 용량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용역은 신공항 건설이 확정된 김해와 제주공항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용역사는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종합기술 및 영국의 공항컨설팅 전문업체인 에이럽(ARUP) 컨소시엄으로 구성되어 금년 6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김해공항은 최근 급증하는 국제선 여객으로 인해 이용객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져왔다. 금년 6월까지 1단계 사업이 완료될 예정인 김해공항 국제선 여객터미널은 연간 수용능력이 464만에서 630만 명으로 늘어나게 되지만, 이미 지난해 말 국제선 여객수가 815만 명을 기록하며 수용능력을 훨씬 넘어선 상태이다.

김해공항의 국제선 여객은 최근 3년간 연평균 19.2% 증가하여 전국 공항중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으며, 항공사의 취항노선 증가와 신규여객이 계속 늘어나면서 피크시간(06~08, 20~22시)대 입‧출국장은 이용객들이 서있기도 힘들 정도로 혼잡이 심각한 상황이다. 하지만 작년 6월 김해신공항 건설 확정되면서 당초 금년부터 진행될 예정이던 2단계 국제선청사 확장(수용능력 630→947만명) 사업은 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한국공항공사와 부산시는 신공항 개항까지 10년 정도의 기간이 소요되는 만큼, 늘어나는 여객을 처리하기 위한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당초의 사업규모를 조정하더라도 2단계 확장사업의 추진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국내‧외 용역사의 공항 전문가들은 1월 19일 오전 6시부터 피크시간대 국제선 터미널 주요시설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입‧출국장의 시설현황을 둘러보고, 여객 혼잡도 및 여객동선 등을 점검하는 한편, 공항 운영 관계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운영 효율화 여건 등을 검토하였다.

용역사 관계자들은 우선적으로 선진 외국공항의 운영사례 도입을 통해 현 국제선 청사의 용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시설 확장이 반드시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정 규모의 확장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송방환 부산시 신공항지원본부장은 “우리시는 김해공항이 국내 제2관문공항으로 도약한 만큼 그 위상에 걸맞는 공항시설을 확충하고, 향후에 건설될 신공항이 ‘공항다운 공항’으로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하는 투트랙 전략을 추진 중이다.”면서, “항공사와 시민들이 보다 더 찾고 싶은 김해공항이 될 수 있도록 공항 인프라 개선을 해결하기 위해서 모든 관계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환경매일신문(The Daily Gree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ttp://www.bizeco.kr ]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종합NEWS [general news]

뉴스해설 [news commentary]

단독NEWS [Exclusive news]

주요포토 [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