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신공항 건설 본격 첫발 내딛다

강석희 기자 kshee@bizeco.kr | 2016-11-22 17:09:49

【환경매일신문】강석희 기자 =  인천시는 지난 10월 12일‘인천 해양주권’핵심과제를 발표하면서 “인천의 168개의 섬을 보물섬으로 재탄생 시키겠다”면서, 서해 최북단 도서인 백령‧대청‧소청의 1일 생활권 조성을 위해 백령도 신공항 건설 2023년 개장을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인천시는 지난해부터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제5차 공항개발중장기종합계획에 백령도 신공항 건설 검토의 필요성을 반영시켜, 국토부에 타당성 용역비 3억원이 반영됐었다.

 

시는 국토교통부가 11월 18일 백령도 공항 건설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공모결과 한국항공정책원구원과 한솔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선정되어 용역을 진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을 통해 지역주민의 교통편의 제고 및 응급구호 지원, 관광수요 견인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촉진, 군 장병 후생복지 증진 및 영토 관리지원 등을 위한 백령도 소형공항 건설 타당성을 검토하고 사업추진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는 국토부와 협력해 타당성 용역을 조기에 완료하고, 군 당국과 백령도 주변 민간항공기 비행절차를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 번 용역착수로 그동안 인천시가 국토부와 지속적인 협의결과 백령도‧대청도‧소청도 지역이 1일 생활권이 가능하게 됐다”면서, “섬 주민의 교통 불편 해소뿐만 아니라 섬 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서해 최북단의 안보역량과 서해상 불법조업 상시 감시체계 등이 강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환경매일신문(The Daily Gree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http://www.bizeco.kr ]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석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종합NEWS [general news]

뉴스해설 [news commentary]

단독NEWS [Exclusive news]

주요포토 [photo news]

많이본 기사